유머/이슈

한국과 다른 중국의 "객기"

작성자 정보

  • 토토하루 작성

컨텐츠 정보

본문

bta7767943122632bcb45bf1d0f1e7b059.jpg

 

bt257f4536e50dc2d6653fa9352fd1fd78.jpg

 

bt296af0ef0895cc3ae8b2309d68218414.jpg

 

btaea28f220c188ca58d0add5874a195ae.jpg

 

 

한국의

객기 부리다 = 중국 사신같이 개념없다

중국의

객기 부리다 = 약소국 사람처럼 깍듯하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bta62cfdce0c809ab606bcf3c86c72a843.png

bt06872ee5f657c9fdc96b3051f063bd84.png

 


웃대답글 보니.. 그냥 이런 썰도 있구나 재밌게 생각하고 말 얘기 같습니다

춘추시대 때는 객이 식객, 빈객 같은 의미였겠네요

 

명나라 글은 찾아보니 하나 나옵니다:

https://cafe.daum.net/jang1338/eRJ0/3809

명나라 진계유(陳繼儒)가 안득장자언(安得長者言)에서 말한다. "의로움을 좋아하는 사람은 종종 의분(義憤)이나 의열(義烈), 의협(義俠)을 말하곤 한다. 이것이 중도(中道)를 얻으면 정기(正氣)가 되고, 너무 지나치면 객기(客氣)가 된다. 정기로 하면 일이 이루어지지만, 객기는 일을 어그러뜨린다. 이 때문에 '크게 곧은 것은 굽은 것 같다'고 하고, 또 말하기를 '군자는 의로움을 가지고 바탕을 삼아, 예로써 이를 행하고, 겸손으로 이를 편다'고 말하는 것이다(好義者往往曰義憤, 曰義烈, 曰義俠. 得中則爲正氣, 太過則爲客氣. 正氣則事成, 客氣則事敗. 故曰:大直若曲, 又曰: 君子義以爲質, 禮以行之, 遜以出之)."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공지글


최근글


【토토하루】 - 안전한 토토사이트, 최신 꽁머니 정보 안내 All rights reserved.